GREEN NEWS

HOME > COMMUNITY > GREEN NEWS


수돗물 위생관리 전과정 혁신…국민이 안심하는 물 공급 (2020.09.03)

조회수 38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수돗물 유충 발견과 같은 수돗물 사고의 발생을 원천적으로 방지하고 국민이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수돗물을 공급하기 위한 '수돗물 위생관리 종합대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이번 '수돗물 위생관리 종합대책'은 9월 3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113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확정된 것으로, 


올해 7월 발생한 인천 수돗물 유충 사고에 대한 '합동정밀조사단'의 조사결과 및 제안사항, 전국 484개 정수장에 대한 일제 점검결과를 비롯해 지자체, 시민단체, 학계 전문가들의 다양한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여 마련됐다.


'수돗물 위생관리 종합대책'은 △정수장 시설의 개선, △정수장 운영관리 강화, △정수장 운영인력의 전문성 강화, △대국민 소통강화 등 4대 전략과 16개 중점 추진과제로 구성되었다.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전략1. 정수장 시설개선>


◇ 생물체 유입·유출 5중 차단 조치 및 인공지능(AI) 정수장 도입

◇ 한국형 수도시설 위생관리 인증제 도입


2022년까지 1,411억 원을 투입하여 정수장 내부로 유충 등 생물체의 유입이 원천 차단되도록 시설을 개선해 그린뉴딜의 핵심내용 중 하나인 '도시·공간·생활 인프라 녹색 전환'에 발맞추어 수돗물 위기 예방·대응 안전망을 구축한다.


먼저, ① 출입문·창문에 미세방충망을 설치하여 생물체가 정수장 건물 안으로 유입되는 것을 막고, ② 건물 내 포충기를 설치하여 유입된 생물체를 퇴치한다. ③ 활성탄지에 유입을 방지하는 시설도 설치하여 생물체의 유입을 3중으로 원천 차단한다.


3중 차단조치에도 불구하고 날파리 등이 유입될 경우에 대비하여①활성탄 세척주기를 단축하여 유충 번식을 차단하고, ② 활성탄 지하부 집수장치의 여과기능을 강화하여 생물체의 유출을 2중으로 원천 방지해 향후 예상치 못한 위험요인까지도 차단하도록 한다.


이미지  3중 유입차단 + 2중 유출차단  유입 차단(건물동)→유입성충 퇴치(건물내)→활성탄지 유입 차단(활성탄지 밖)→번식 차단(활성탄지 내)→유출 차단(정수장)

동시에 4차 산업혁명 가속화에 따라 2021년부터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정수처리 공정별로 최적 운영방안을 도출할 수 있도록 정수장에도 인공지능(AI) 개념을 도입하고, 원격감시시스템(TMS) 구축으로 정수 상황을 24시간 확인해 고품질의 수돗물을 생산한다.


특히, 인공지능 정수장은 그린뉴딜 종합계획에 따라 추진되는 스마트물관리시스템* 구축의 일환으로 도입되어, 보다 깨끗하고 안전한 물을 국민에게 제공한다. 이에 상수도 기반시설의 녹색전환에 따른 기후·환경위기 대응 안전망 구축의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 취수원부터 수도꼭지까지 수질·유량을 실시간으로 측정·관리하고, 관련 정보를 즉시 제공하는 등 소비자에게 맞춤형 수돗물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전 과정


< 인공지능(AI) 정수장 개념도  />  이미지  빅데이터+인공지능  - 설비 최적 운영  - 수질 최적 운영  - 관로 누수감지  - 약품 최적 제어  - 용수공급 수요예측  - 공정 모의시험  - 설비 고장예측  취수장→정수장→가압장→배수지→수용가

정수장 위생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한국형 수도시설 위생관리 인증제 도입을 추진한다.


환경부는 기존에 식품 제조공장에 적용하는 국제표준규격(ISO22000*) 및 식품안전관리제도(HACCP**) 등에서 정수장에 적용 가능한 내용을 참고하여 새로운 위생안전 인증제도를 마련할 예정이다.

* 식품 생산 및 제조의 모든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해요소를 효과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국제표준 규격

** 제조·가공에서 유통, 소비까지 전 단계의 위해요소를 분석하여 중점관리하는 사전 예방적 식품안전관리제도


< 수도시설 위생관리 인증제 도입 사례  />  이미지  출입자 위생 관리를 위한 위생전실 설치  근무자와 견학생 등 내방객 이동통로 분리  LED 전등·이물질 낙하방지 Clean 패널 설치  사전 허가자 外 출입통제를 위한 보안 강화


출처 : 환경부